“소년→남자” 우리 사무엘이 달라졌어요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무엘,쇼케이스

가수 사무엘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원(ON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귀엽게 미소 지으며 사랑을 속삭이던 소년은 없어졌다. 대신 직설적인 고백으로 여심을 뒤흔드는 남자가 나타났다. 가수 사무엘이 28일 오후 서울 서교동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원(ONE)> 쇼케이스를 열고 같은 날 오후 6시 음반을 발매했다.

<원>은 사무엘이 첫 번째 정규음반 <아이 캔디(Eye Candy)> 이후 4개월 만에 내놓은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을 포함해 총 6곡이 수록됐다. 소속사 대표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다시 한 번 음반 프로듀싱을 맡았다.

지난 음반에서 소년 콘셉트를 내세우며 풋풋함과 상큼함을 보여줬던 사무엘은 <원>에서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준다. <아이 캔디>의 타이틀곡 <캔디>에서 “널 보고만 있어도 내 눈이 달콤해져”라고 노래했던 사무엘은 <원>에서 “넌 나 없인 죽어도 안 돼”라며 확신에 찬 고백을 전한다.

“나이가 어려서 남성미를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이 됐다”고 했지만 무대에 오르는 순간 걱정은 사라진다. 춤과 표정 연기는 사무엘의 강력한 무기다. 그는 “춤으로는 모든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 어렸을 때부터 방송을 많이 해 눈빛으로 카메라를 잡아먹을 자신이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무엘,쇼케이스

사무엘은 <원>을 통해 남성미를 보여주겠다는 포부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동방신기는 사무엘에게 좋은 교과서가 되어줬다. 공교롭게도 동방신기와 같은 날 컴백하게 된 사무엘은 “동방신기 선배님들의 영상을 많이 찾아봤다. 선배님들만의 멋이 있었다”며 “이번에 함께 활동하면서 내가 무엇이 부족한지 무엇을 더 보여줄 수 있을지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타이틀곡 <원>이 퍼포먼스와 표정을 통해 남성미를 보여준다면 감성적인 분위기의 수록곡 <잠시만>은 목소리로 사무엘의 성장을 짐작케 한다. 그는 “음색이 좋다는 칭찬을 자주 듣는다”며 “한 가지 장르에 치우지지 않고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제 겨우 열일곱 살. 성숙함을 보여주기에는 이르다 싶은 나이이지만 사무엘은 “반전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섹시한 콘셉트에 도전하면 성인이 된 후에는 한층 더 짙은 남성미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무엘은 오는 29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오는 4월에는 일본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에도 참여한다. 사무엘은 “해외 활동이 많이 예정돼 있다”며 “외국어 공부를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