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행진’ 김지철 “신소율과 공개 열애 後…잘 챙겨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젊음의 행진'에 출연하는 배우 김지철 / 사진제공=PMC프러덕션

뮤지컬 ‘젊음의 행진’에 출연하는 배우 김지철 / 사진제공=PMC프러덕션

뮤지컬 배우 김지철이 연인이자 배우 신소율에 대해 “목 관리를 해주는 등 잘 챙겨준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4시 서울 신당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젊음의 행진'(연출 심설인)의 프레스콜에서다.

김지철은 최근 신소율과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열애 소식이 전해졌을 때 포털 사이트 검색어 1위를 했다. 소속사에서 무슨 잘못을 한 줄 알고 많이 놀랐는데, 열애설이어서 안심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번 공연 연습을 하면서 (신소율이) 목 관리도 해주고 피곤하면 건강음료도 사준다”며 “잘 챙겨준 덕분에 공연을 잘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음의 행진’은 만화 ‘영심이’를 원작으로 하는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영심이가 서른여섯의 공연 PD로 성장했다고 설정하고, 그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심이 학창시절 친구 왕경태를 만나 추억을 떠올리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다. 1980년부터 2000년대를 대표하는 노래를 엮었다. 김지철은 극중 왕경태 역을 맡았다.

오는 5월 2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