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홍수현 특별출연…’권상우 첫사랑’ 사연 밝혀질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홍수현/사진=에이스토리

배우 홍수현/사진=에이스토리

배우 홍수현이 오늘(28일) 방송되는 KBS2 ‘추리의 여왕2’에 특별출연한다.

‘추리의 여왕2’ 제작진은 “지난 1회 방송에서 화려하게 엔딩을 장식했던 서현수(홍수현)가 9회에서 비밀의 인물로 다시 등장한다. 강한 임팩트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현수는 죽은 줄로만 알고 있었던 하완승(권상우)의 첫사랑이다. 시즌1 마지막 회에서 깜짝 등장한 이후 시즌2 첫 회에서 얼굴을 내비쳤다. 완승이 있는 경찰서에 찾아와 명함과 이름만을 남기고 홀연히 떠나 궁금증을 가중시킨 것. 죽은 줄 알았던 서현수라는 인물이 실제 홍수현인지 혹은 제3의 인물인지가 오늘 방송에서 공개된다.

프로파일러 우 경감(박병은)은 서현수의 음성이 녹음된 볼펜을 찾아 그 목소리를 추적하는 중이다. 우 경감이 서현수를 찾아 헤매는 이유도 다뤄질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미리 공개된 사진 속 홍수현의 비밀스런 모습이 눈길을 끈다. 거울 앞에서 화장을 지우는 행동을 비롯해 어딘지 모르게 의미심장한 미소를 띠고 있다.

제작진은 “서현수라는 인물에 얽힌 스토리가 하나둘씩 풀려나갈 것”이라며 “에피소드 형식으로 펼쳐지는 주요 사건 이외에도 수면 아래 있던 요소들이 점점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고 귀띔했다.

‘추리의 여왕2’ 9회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