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539’ 오늘 종영…이문식 “이 넓은 집이 허전하겠군” 눈물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사진제공=MBN

MBN 드라마 ‘연남동 539’의 마지막회가 28일 방영될 예정인 가운데 극 중 인물들이 셰어하우스와 작별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드라마 속 사건·사고 해결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오삼구’의 정체가 밝혀지며 사건이 마무리된다. 여기에 각 캐릭터들의 러브 라인을 포함한 다양한 이야기들도 공개된다.

먼저 사이버수사대 소속의 상봉태 형사(이종혁)는 ‘오삼구’의 정체를 밝혀낼 결정적인 증거를 찾아낸다. 결국 그는 지금까지 겪은 모든 정황에 맞는 유력한 용의자를 색출해낸다. 특히 상봉태가 용의자를 체포하며 내뱉은 “다 이유가 있었어! 등잔 밑이 어두워도 너무 어두웠다”라는 말은 ‘오삼구’의 정체에 대한 힌트를 예고했다.

또 비혼 클럽 셰어하우스 식구들 각각의 사연도 펼쳐진다. 피트니스센터 대표 윤이나(오윤아)와 취업 준비생 석도희(고나은)는 각각 매장의 매출 성장, 취업 성공이란 목표를 달성하고 셰어하우스를 떠날 준비를 시작한다. 이들은 “캡틴! 그 동안 너무 감사했습니다”라는 말로 셰어하우스의 주인 조단(이문식)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조단은 “다들 잘 풀려서 떠나가지만 이 넓은 집이 허전하겠다”며 눈물을 보인다.

여기에 필라테스 강사 양수리(양정원)와 퍼스널 트레이너 구태영(최우혁) 커플은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셰어하우스에 나타난다. 이어서 결혼이 금지된 비혼 클럽 셰어하우스에 울려 퍼지는 축가와 식구들이 전하는 축하 물결이 결말의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묘한 기류를 형성했던 한량 뮤지션 라이언(브라이언)과 석도희, 시크하지만 따뜻한 고등학생 조다운(천지)의 마지막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이다.

연남동 539′ 마지막 회는 28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