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환 측 “‘성난황소’ 제안 받아…미팅 전 단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박지환/사진=영화 '범죄도시' 스틸컷

배우 박지환/사진=영화 ‘범죄도시’ 스틸컷

배우 박지환이 마동석 주연의 영화 ‘성난황소’를 제안 받았다. 앞서 ‘범죄도시’에서 만난 두 배우가 ‘성난황소’에서 재회할 지 관심을 모은다.

박지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는 28일 텐아시아에 “박지환이 ‘성난황소’를 제안 받았지만 아직 제작사와 미팅 전이다”라고 밝혔다.

‘성난황소’는 악랄한 악당에게 아내를 납치당한 남편이 조력자들과 함께 맨주먹으로 악당 집단을 무너뜨리고 아내를 구하는 내용을 그리는 작품이다. 한국판 ‘테이큰’으로도 불려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지환은 영화에서 마동석의 조력자 역을 제안 받았다.

박지환은 ‘범죄도시’에서 이수파 두목 장이수 역으로 열연해 강한 인상을 남겼으며 이 외에 영화 ‘대립군’ ‘1987’ 등에 출연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