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유노윤호 “최강창민 솔로곡 <클로저>… 퇴폐미 느껴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동방신기 기자간담회

그룹 동방신기(유노윤호,최강창민)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정규 8집 ‘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뉴 챕터 #1 : 더 찬스 오브 러브) 프리뷰에서 서로의 솔로곡을 칭찬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새 음반에 수록되는 최강창민의 솔로곡 <클로저(Closer)>에서 “퇴폐미가 느껴진다”고 칭찬했다. 2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정규 8집 음반 <뉴 챕터 #1 : 더 찬스 오브 러브(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 프리뷰(미리보기) 행사에서다.

동방신기는 프리뷰를 통해 수록곡 중 다섯 곡의 하이라이트 음원을 미리 들려줬다. 그중 최강창민의 솔로곡 <클로저>는 PB R&B 장르로 몽환적인 분위기와 최강창민의 나른한 보컬이 어우러졌다. 최강창민은 “후보곡을 모니터할 때 듣자마자 불러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마음에 드는 여자의 한 발짝 뒤에 서서 다가가고 싶다고 생각하는 남자의 모습을 그린 노래”라고 소개했다. “은밀한 느낌이 들 수 있게끔 신경을 썼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노윤호는 “어제저녁에 <클로저>를 듣고 잤다. 이 곡에 창민이 매력이 너무 많이 나온다”며 “발음, 목소리 톤에서 퇴폐미가 느껴지고 완전 섹시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를 들은 최강창민은 “데뷔 15년 만에 드디어 퇴폐라는 말을 들었다”며 쑥스러워 했다.

유노윤호의 솔로곡 <퍼즐(Puzzle)>도 공개됐다. 하우스 기반의 일렉트로 팝 장르로, 영국 유명 프로듀서 런던 노이즈가 작곡에 참여했다. 유노윤호는 “사랑의 퍼즐은 나 자신으로 완성된다는 가사”라고 설명했다. 최강창민은 “제가 너무 좋아하는 노래”라며 “집에서 샤워할 때 이 노래를 틀어 놓기도 했다”고 애정을 보였다.

이 외에 타이틀곡 <운명(더 찬스 오브 러브)>를 포함해 열한 곡이 실린 동방신기의 정규 8집 음반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