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유홍준, 1주년 특집 마지막 강연자로 출연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유홍준 교수/사진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유홍준 교수/사진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

유홍준 교수가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 1주년 앙코르 강연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다.

지난 방송에서 5대 궁궐 특집으로 출연한 유홍준 교수가 28일 방송에서는 추사 김정희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동방신기의 최강창민도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의 등장에 가수 지숙은 “저 정말 카시오페아(동방신기 팬클럽)였어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강창민은  “‘차이나는 클라스’의 애청자인데 특히 유홍준 교수님의 5대 궁궐 특집을 정말 재미있게 봤다. 이렇게 직접 선생님의 강연을 들을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유홍준 교수는 ‘200년 전의 한류스타’로 추사 김정희를 소개하며 ‘진짜 추사체를 찾아라!’라는 문제를 냈다. 이어 국내외적으로 큰 명성을 떨친 추사 김정희의 이야기를 설명하며 청나라 학자 정조경으로부터 받은 ‘팬레터’를 공개했다. ‘문복도’라는 그림과 함께 전해진 이 ‘팬레터’는 추사에 대한 존경심이 드러나 있어 그의 명성을 짐작하게 했다.

이에 최강창민은 “군복무 중에 받았던 팬레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추사 선생 때는 인터내셔널한 시대가 아님에도 국가를 막론한 팬레터가 왔을 때 참 뿌듯해하셨을 것 같다”며 감탄했다.

‘차이나는 클라스’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JTBC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