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제아, “브아걸 데뷔 당시 첫 방송 모니터 후 은퇴 고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의 리더 제아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데뷔 당시 은퇴를 결심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2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는 제아가 브아걸 데뷔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데뷔 준비기간 동안 브아걸은 ‘얼굴 없는 가수’를 고수해왔다. 하지만 소속사의 입장에 따라 갑자기 콘셉트가 변경되면서 얼굴을 공개하며 방송에 나가야 했던 것. 이날 방송에서 제아는 “너무 충격”이었다며 첫 방송을 모니터 한 뒤 은퇴를 고려했던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뿐만아니라 최근 녹화에서 제아는 11살 연하에게 고백 받은 사연도 공개했다. MC들이 연하남들에게 인기가 많은 제아의 매력을 파헤치려고하자 제아는 “일단 (사람들이) 제 나이를 몰라요”라며 줄줄이 자신이 연하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공개해 MC들을 웃게 했다. 제아의 말에 김국진은 “내가 생각하는 매력하고 똑같구나”라며 감탄했다.

‘라디오스타’는 28일 오후 11시 10분 MBC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