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 “‘그 남자 오수’, 즐겁고 행복했다” 마지막 촬영 소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유일/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유일/사진제공=판타지오

OCN 드라마 ‘그 남자 오수’ 촬영을 마친 배우 유일이 “즐겁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유일은 28일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그 남자 오수’에 박민호로 출연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했다”며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들, 그리고 같이 출연한 선후배 배우들과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촬영 동안 추위에 고생한 스태프들 정말 수고 많으셨다”고 덧붙이며 “‘그남자 오수’ 마지막 회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나 역시 새로운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 남자 오수’의 박민호는 서유리(김소은)의 전 남자친구로 서유리의 지인과 얽히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8회에서 새로 사귄 여자 친구와 데이트 도중 유리의 동생과 친구들에게 복수를 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