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김성수, 감우성 비밀 알게 됐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성수/사진=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처

배우 김성수/사진= 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처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에서 감우성의 친구로 등장하는 김성수의 존재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에서 김성수는 친구 감우성의 말기암 소식과 과거 김선아와의 아픈 인연을 모두 알게된 뒤 감우성에게 애석한 감정을 표했다.

극 중 황인우(김성수)는 안타까운 손무한(감우성)의 사정을 진심으로 걱정하며 위로하는 유일한 친구로 등장한다. 무한이 만든 광고의 제품을 먹고 아이가 사망했었다는 사실과, 얼마 남지 않은 시한부 인생이라는 사실을 접하고 감우성의 옆을 지켰다.

김성수는 무한의 암소식에는 미라(예지원)에게 격양된 감정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주 방송에서 갑작스런 폐경 진단으로 감정기복이 심해진 미라를 측은해하는 인우의 모습이 그려졌기에 극 중 인우의 마음을 이해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김성수의 묵묵한 연기와 중년부부가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캐릭터가 호평받고 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