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드라마, 홍콩 필마트서 1450만달러 수출… ‘나의 아저씨’ ‘스위치’ 등 先판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이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미스티' '스위치' '나의 아저씨' '같이 살래요' '손 꼭 잡고' 포스터/ 사진제공=tvN, JTBC, SBS, MBC, KBS

‘라이브'(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미스티’ ‘스위치’ ‘손 꼭 잡고’ ‘같이 살래요’ ‘나의 아저씨’ 포스터/ 사진제공=tvN, JTBC, SBS, MBC, KBS

‘2018 홍콩 필름마켓(FILMART, 이하 필마트)’에서 한국 기업들이 드라마 사전 판매와 포맷 거래 증가에 힘입어 약1450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거뒀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김영준)은 지난 19~23일 홍콩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필마트에서 국내 방송콘텐츠 기업들의 수출 확대를 위해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 공동관에 참가한 25개 국내 기업들은 600여 건의 상담을 통해 홍콩, 타이완,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얀마, 브루나이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 국산 콘텐츠를 판매했다.

올해 필마트에서는 KBS ‘같이 살래요’, MBC ‘데릴남편 오작두’, SBS ‘키스 먼저 할까요’, CJ E&M ‘라이브’, JTBC ‘미스티’ 등 주요 방송사의 드라마 방영권, 전송권이 고르게 수출됐다.

특히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tvN ‘나의 아저씨’,  SBS ‘스위치 세상을 바꿔라’,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MBN ‘리치맨’ 등은 방영도 되기 전에 사전 판매돼 한국 드라마에 대한 아시아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높음을 증명했다.

이외에도 MBC ‘복면가왕’과 ‘W’ 등의 방송 포맷이 거래됐고, ‘그 남자의 발라드’, ‘첫사랑 불변의 법칙’, ‘숫자녀 계숙자’ 등 웹드라마와 애니메이션 ‘콩이야 학교 가자’가 함께 판매됐다. 최근 동남아시아 방송시장에서 지상파와 케이블TV는 물론 IPTV, SVOD(구독형 주문형 비디오) 등 뉴미디어 분야 서비스가 활발해지며 한류 콘텐츠의 거래 유형이 다양해졌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이번 마켓에는 뷰(VIU), HMV, 아이치이(IQIYI) 타이완, 초코랩스(CHOCOLABS) 등 아시아권의 동영상 플랫폼이 참가해 방송콘텐츠와 영화, 애니메이션 등을 다양하게 사들여 시장에 활력을 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필마트에는 37개국에서 850여 개 기업, 8400여 명이 참가했다. 홍콩과 중국의 주요 미디어와 제작사는 물론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등이 공동관 형태로 참가해 동남아 지역 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빠른 성장세를 보여줬다.

이강현 KBS미디어 콘텐츠 사업본부장은 “업계의 관심, 콘텐츠 거래량, 참가 규모 등을 볼 때 아시아에서 홍콩 마켓의 비중이 많이 커졌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태국 등 방송콘텐츠 제작 수준이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들의 모습을 보면서 국제방송영상견본시(BCWW), 부산콘텐츠마켓(BCM) 같은 국내 콘텐츠 마켓이 긴장감을 갖고 전략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본부장은 “국내 방송콘텐츠가 중국, 일본 이외의 지역에도 더욱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특히 올해는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 국가에서 한류 콘텐츠 마케팅 활동을 집중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