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워너원 김재환, “우리가 꼴등 할 것 같다” 푸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내 노래를 불러줘’에서 그룹 워너원의 김재환이 “우리가 꼴등할 것 같다”고 푸념했다. 오는 29일 방송될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다.

이날 방송은 ‘해투동-긴머리 휘날리며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1등가수 왕중왕전 2탄’으로 꾸며진다. 특히 ‘내 노래를 불러줘-1등가수 왕중왕전’에는 역대 ‘내 노래를 불러줘’에서 조기퇴근에 성공했던 가수들인 소찬휘, 워너원, 다비치, 하이라이트가 출연해 지난 주 사전 탐색전에 이은 본격적인 퇴근 대결을 펼친다.

이 가운데 최근 ‘1등가수 왕중완전’ 녹화에서는 본 게임 시작과 함께 진풍경이 펼쳐졌다. 시작 8분만에 워너원의 노래가 선곡된 것. 이는 역대 최단 시간 퇴근 기록인 ‘김태우의 13분’보다 5분이나 빠른 기록으로 촬영장은 술렁였다. 워너원은 기쁨의 표현도 잠시, 노래방 습격을 위해 녹화장을 박차고 달려나갔다.

그러나 반전이 펼쳐졌다. 환희에 싸여 노래방으로 이동했던 워너원이 시무룩하게 잠복지로 ‘빽도’를 한 것. 그 이유는 노래방 습격 직전에 손님들이 노래를 꺼버렸기 때문이었다. 이에 MC 유재석은 자비 없이 “실패”를 외쳤고 이 같은 상황을 지켜보던 나머지 출연자들은 “이거 짠 게 아니라 진짜 그냥 끈 거냐?”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눈앞에서 ‘대기록’을 놓친 워너원은 하늘이 무너진 듯한 표정으로 한동안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

‘해투3’은 오는 29일 오후 11시 10분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