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심석희, “매점에 가기 위해 스케이트 탔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심석희가 쇼트트랙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매점을 가기 위해서”라고 공개한다. 2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를 통해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는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와 최민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개그맨 이경규와 강호동은 두 선수에게 스케이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물었다. 이에 최민정 선수는 “6살 때부터 스케이트를 탔다. 부모님이 재미로 시켰는데 제가 더 시켜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반면 심석희 선수는 “친오빠가 먼저 스케이트를 탔는데 오빠가 다니던 스케이트장에 있는 매점을 가기 위해 쫓아다니다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가 “스케이트장에 매점이 없었으면?”이라고 묻자 그는 “매점이 없었으면 안 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심석희 선수는 아찔했던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 예선전 경기를 회상했다. 강호동은 “경기 당시 국민들도 슬펐지만 당사자는 오죽했겠냐”며 말문을 열었다. 심석희는 “1년 내내 스케이트를 타면서 그런 적이 없다가 하필 그날”이라고 운을 떼며 “눈 떠보니 펜스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