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측 “활, 최근 다리 수술…회복 위해 컴백 활동 불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더보이즈 활/사진제공=크래커엔터테인먼트

그룹 더보이즈 활/사진제공=크래커엔터테인먼트

컴백을 앞둔 그룹 더보이즈 멤버 활이 다리 수술을 받았다. 회복을 위해 새 음반 활동에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소속사 크래커엔터테인먼트는 28일 “활이 지난 27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다리 수술을 받은 뒤 회복하고 있다”며 “당분간 휴식을 취하며 재활 훈련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래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활을 진단한 전문의는 ‘후 경골근 기능 부전’ 소견을 내리며 “수술 후 약 3개월 동안 회복에 전념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활은 이번 컴백 활동을 위해 누구보다 큰 열의로 준비에 매진해왔다”면서 “활의 건강과 보호가 최우선이라 판단해 활과 가족, 그리고 의료진과 꾸준한 논의 끝에 수술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런 수술 소식으로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활이 치료와 완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또한 더보이즈 멤버들이 성공적인 컴백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거듭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더보이즈는 활이 빠진 11인 체제로 <더 스타트> 활동을 시작한다. 음반은 오는 4월 3일 오후 6시 발표되며 같은 날 오후 8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