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여회현·김권, 취준생과 팀장으로 앙숙 케미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같이 살래요' 여회현, 김권/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같이 살래요’ 여회현, 김권/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여회현과 김권이 ‘앙숙 케미’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같이 살래요’ 제작진은 “여회현과 김권이 각각 취업준비생과 사업체 팀장으로 앙숙 구도를 형성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박재형(여회현)은 취업에 실패를 거듭하고 있다. 반면 최문식(김권)은 많지 않은 나이임에도 부자 엄마 이미연(장미희)를 등에 업고 엄마가 투자한 YL그룹의 팀장이다. 열심히 면접을 보러 다니던 재형은 갑질을 일삼는 문식과 신입사원 채용 면접장에서 처음 만났고 이때부터 앙숙 관계가 시작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재형이 면접을 마치고 나오다가 지나가던 개발팀의 팀장 문식의 발을 밟았다. ‘갑질왕’으로 불리는 문식은 재형의 사과를 순순히 받아줄 리 없었다. 신발 자국이 묻은 구두를 재형의 바지에 문질렀고 재형의 구두를 짓밟았다. 수제화 장인 아버지가 만들어준 구두가 밟힌 것에 화가 난 재형은 문식을 불러 세웠다. 그리고 “네가 하면 괜찮고 내가 하면 미친짓이냐?”고 반박, 문식이 한 짓을 그대로 갚아주며 “기브 앤 테이크. 계산 끝”이라고 상황을 종료했다.

누구에게도 이런 취급을 받아본 적이 없어 자존심이 제대로 상한 문식은 “28번 박재형”을 면접에서 떨어뜨리라고 지시, 다시 만난 재형에게 “내가 너 떨어뜨렸어. 그러니까 왜 까불어. 사람 봐가면서 까불어야지”라고 자신의 위치를 확인시켰다. 취업이 절실한 재형에게 “여기서 무릎 꿇고 빌면 너 입사시켜 준다”고 갑질을 행사했지만, 재형은 “너 꼭 차로만 다녀. 길 가다 나 만나면 죽는다”라고 경고해 또 한 번 문식의 속을 뒤집어 놓았다.

이들의 악연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원수가 외나무다리에서 만나듯 재형의 집 앞에서 정면으로 마주친 두 남자. 미연의 투자 계획을 읽고 문식이 찾아온 상가거리가 바로 효섭의 수제화 공방이 있고, 재형의 가족이 살고 있는 동네였던 것. “한 번 붙어보자”는 재형에 문식은 곧장 차에 올라 도망쳤고, 그 날 밤 문식은 굴욕감에 잠들지 못했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