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김연서, 이종현과 해외 출장…공과 사는 확실하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김연서/ 사진제공=FNC

‘그남자 오수’ 김연서/ 사진제공=FNC

OCN 로맨스 드라마 ‘그남자 오수’의 김연서가 공과 사를 확실하게 구분하는 모습으로 매력을 과시했다.

지난 27일, 28일 방송된 ‘그남자 오수’에서는 효진(김연서 분)과 오수(이종현 분)가 함께 해외 출장을 떠났다. 효진은 오수에게 관심을 드러내며 자신의 감정을 적극적으로 어필했던 인물. 그렇기 때문에 오수는 효진을 더욱 불편하게 생각했다.

효진은 오수의 걱정과 다르게 일에 전념하며 프로패셔널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녀는 투자자로서 필요한 요건과 정보를 확실히 체크하는가 하면 능숙한 영어는 물론 대화를 이끄는 유머러스함까지 선보였다.

김연서가 맡은 효진은 사랑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일에서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줬다. 일과 사랑을 깔끔하게 분리하며 똑똑하고 현실적인 커리어우먼의 모습을 그리면서도 사랑 앞에서는 자기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해 매력을 배가시켰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