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경규, 독박육아에 “바다 위보다 힘들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개그맨 이경규가 이윤석의 아들 승혁이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오늘(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이경규가 이윤석 부자(父子)와 함께 하루를 보낸다.

이윤석은 이경규에게 아들 승혁이를 인사시킨다. 그러나 승혁은 이경규가 사 온 사과와 배를 보며 “깎아 줘”를 외쳐 웃음을 안겼다.

이후 이윤석이 출근하는 아내를 배웅하기 위해 잠시 집을 비웠다. 승혁은 이경규와 단 둘이 남게 되자 울음을 터뜨렸다.

당황한 이경규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거실을 기어 다니며 강아지 흉내를 다. 이 모습을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보던 MC들은 배꼽을 잡고 웃는다.  승혁이는 연신 “가!”를 외치며 마구 대하자 이경규는 “바다 위에 있는 것보다 힘들다”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온갖 노력 끝에 승혁이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해 MC들은 “역시 갓경규”라며 감탄했다. 승혁이도 그의 환한 미소로 보답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