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드 파리’, 오늘(28일) 첫 티켓 예매 시작…’대작의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포스터 / 사진제공=마스트엔터테인먼트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포스터 / 사진제공=마스트엔터테인먼트

올해 한국어 라이선스 버전 제작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28일 오전 10시 첫 번째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프랑스 작가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매혹적인 여인 에스메랄다와 그를 사랑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다.

오는 6월 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하는 ‘노트르담 드 파리’는 1998년 프랑스 초연 이후 19년간 전 세계 25개국에서 3000회 이상 공연돼 12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 모았다. 2016년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은 누적 관객수 100만 명을 넘어섰다. 명작을 원작으로 한 만큼 탄탄한 구성과 한편의 시(詩) 같은 가사, 역동적인 안무 등이 호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에서 꼽추 종지기 콰지모도 역은 가수 케이윌, 배우 윤형렬이 나선다. 에스메랄다는 윤공주, 차지연, 유지가 번갈아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이외에도 마이클리·정동하·민영기·최민철·최수형·이충주·고은성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