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바다 “낳지도 않았는데 육아프로그램에서 섭외 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바다가 육아 프로그램 섭외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가요계 대표 디바가 모이는 ‘너의 목소리가 터져’ 특집으로 노사연, 바다, 정인, 브아걸 제아가 출연한다.

지난해 3월 23일 9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해 큰 화제를 모은 바다. 노사연은 바다를 S.E.S 시절부터 눈여겨봤다고 하면서 연하의 남편과 결혼한 것까지 자신과 똑같은 길을 걷고 있다고 흐뭇함을 드러내는 등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바다는 결혼 후 가수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는데 “낳지도 않았는데..”라는 말과 함께 미리 육아프로그램에서 섭외가 온다는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와 함께 바다는 9살 차이로 알려진 남편과의 실제 나이 차이를 공개해 또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기사로 보도된 남편과의 9살 차이를 인정한 것은 ‘민망함’ 때문이라는 것이 바다의 설명. 특히 이후 공개된 바다의 시어머니 나이를 들은 뒤 노사연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또한 바다는 당시 결혼식 사진이 공개된 후 남편이 박보검 닮은꼴로 화제가 된 것과 관련해 현재 남편이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고 밝혔는데, 마스크를 쓰는 특별한 이유에 모두가 웃음을 참지 못 했다. 이와 함께 식당을 운영 중인 남편이 또 다른 특별한 이유로 현재 매일마다 바다의 아침 밥상을 차려주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뮤지컬과 가요계를 호령하는 바다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도 펼쳐진다. 바다는 자신의 4집 앨범 타이틀곡 ‘매드’로 신명 나는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