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스무 살의 흔들림…박수영 이별 선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영상 캡처

/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영상 캡처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의 박수영과 우도환이 서로를 향한 강렬한 사랑에도 문가영의 도발에 흔들리며 이별 위기에 처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은태희(박수영)이 최수지(문가영)으로부터 권시현(우도환)과 좋아하는 사이라는 고백을 듣고 권시현에게 이별을 선언했다.

방송은 은태희와 권시현이 한밤중 별장의 수영장에서 절실한 사랑의 마음을 교감하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권시현은 자신이 그림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은태희가 알아챘다는 것에 대해 혼란스러워하면서도 자신을 세심히 살피고 알아본 은태희에게 계속 빨려 들어갔다. 은태희는 권시현의 종잡을 수 없는 듯한 태도에 대해 “넌 왜 자꾸 나쁜 척 해?”라고 물었다.

최수지는 태희가 혼자 있는 수영장에 찾아 “좋아해. 우리 둘”이라며 부모의 재혼으로 남매처럼 지내야 해서 좋아하는 마음을숨긴다고 말해 도발했다. “얼마나 좋아하느냐”는 은태희의 질문에 최수지는 “부모님이 알면 안 될 만큼?”이라는 말로 태희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최수지의 도발에 은태희는 아침 일찍 별장을 떠나며 아픈 마음을 달래려 했다. 그러나 은태희가 아픈 다리로 떠났다는 말을 듣고 달려온 권시현을 보고 이내 해맑게 사랑의 마음을 되찾았다. 왜 전화를 받지 않았느냐는 시현의 말에 은태희는 “보고 싶어지니까”라고 속마음을 표현했다. 권시현은 그런 은태희를 업어주고 은태희는 “네 눈은 거짓말을 못 해”라고 말했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M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