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학생들, “故 조민기 피해자들, 또 다시 고통…2차 가해 멈춰달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故 조민기

故 조민기

배우 故(고) 조민기가 교수로 교수로 재직할 때 성폭력을 당했다는 사실을 꺼냈던 피해자들을 향한 비난이 가중되자 청주대학교 학생들이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성폭력 반대 청주대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지난 27일 “조민기 교수의 죽음 이후 오랜 고통 끝에 용기를 냈던 피해자들은 각종 욕설과 비난을 받으며 또다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2차 가해를 멈춰주십시오”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성폭력 피해의 상처를 세상에 드러내고자 했던 이유는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하나 뿐이었다. 그러나 현재 SNS 게시글, 개인 페이스북 계정 메시지, 댓글 등을 통해 무분별한 2차 가해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들은 “2차 가해는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여 진실을 가리고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행위다. 피해자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행위는 형법상 명예훼손죄와 모욕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죄 등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을 겨냥한 2차 가해에 대해 “엄중하게 대처하고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예고했다. 현재 메일(cjutheatrewithyou@gmail.com)을 통해 2차 가해 내용을 제보받고 있다.

이들은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대학 환경을 만드는 것은 모든 사회구성원이 함께 책임져야 하는 공공의 영역이다. 이 공공의 영역에 대한 책임이 오로지 성폭력 피해의 고통을 겪은 이들에게만 전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피해자들과 함께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내 성폭력의 진상을 밝히고 또 다른 피해를 막겠다는 의지를 버리지 않겠다”며 “청주대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 그리고 모든 피해자분들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월 22일 조민기가 청주대 연극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상습적인 성추행을 해 왔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루머라고 부인하던 조민기는 5일 만에 공식 사과했다. 그는 일생을 자숙하며 살겠다고 했으나 지난 9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