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박범계 의원 “MB, 의외로 쉽게 무너질 수 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박범계 의원/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오늘(27일) 방송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출연해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고정 패널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함께한다.

‘외부자들’은 정치·사회 등 각 분야의 현안 중심에서 내부자들이 보지 못하는 큰 그림을 ‘외부자들’을 통해 짚어보는 시사예능 프로그램이다.

박범계 의원은 “똑같은 질문을 하면 조사에 응하지 않는다”, “구속기간을 연장할 경우 재판을 거부하겠다” 등 구속 영장 발부 전 이명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내놓은 두 가지 발언에 주목한다. 이와 관련 박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의외로 쉽게 무너질 수 있다고 본다”고 해석한다.

이에 대해 전여옥 전 의원은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과 그 변호인단의 머릿속은 복잡할 것이다. 최선의 방어는 공격이기 때문에 공격할 자료를 갖고 있을 것”이라며 박 의원의 의견을 반박한다.

박범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에 그의 많은 친인척이 연루되어 있는 것을 중요한 사실로 꼽는다. 그는 김백중, 이병모, 김희중 등 측근과 형(이상은), 조카(이동형), 부인, 아들(이시형) 등의 진술이 이 전 대통령을 불리한 상황으로 몰아갈 것이라고 예측한다. 이어 “공판에서 여러 새로운 사실이 측근과 가족으로부터 증언되는 것을 이 전 대통령은 못 견딜 것”이라 주장한다.

‘외부자들’은 오늘(2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