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오늘(27일) 첫방서 ‘먹힐’ 관전 포인트는?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현지에서 먹힐까?'

tvN이 27일 시작하는 ”현지에서 먹힐까?’ 출연자들. 사진제공=tvN

tvN의 새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가 오늘(27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낯선 태국 땅에서 직접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한국인이 만든 태국 음식으로 현지에서 장사한다’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 세 남자의 신선하고 훈훈한 모습을 통해 재미와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첫 방송에서는 태국 치앙마이로 떠난 세 남자의 푸드트럭 창업기가 그려진다. 이들은 영업 개시를 앞두고 반나절 동안 열정적인 장보기에 나선다.

특히 푸드트럭의 메인 셰프 홍석천은 평소에는 소녀같지만 요리의 순간이 다가오면 카리스마와 집중력을 보여준다. 제작진은 “홍석천은 이태원을 점령한 레스토랑 사장님답게 요리에 대한 열정이 강하다. 재료 선별부터 손질은 물론 직접 요리를 통해 맛을 내는 모습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예능프로그램에 처음으로 고정 출연하는 여진구는 태국에서 푸드트럭을 직접 운전하기 위해 국제 운전면허증까지 취득했다.

그는 사전 미팅 때부터 서빙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인생 첫 장사인 만큼 실수를 연발하고 예상 밖의 이벤트에 당황하지만 급박한 상황에서 재치있는 행동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늘 첫 방송에서는 푸드트럭 요리의 첫 주자로 팟타이를 선보인다. 이들은 앞으로 매일 현지의 손님들에게 맛 평가를 받으며 그에 따라 요리를 발전시킨다. 매주 달라지는 구성과 발전하는 메뉴들을 엿볼 수 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