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이리와 안와줘’ 출연 확정…180도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김경남이 오는 5월 방송될 MBC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한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다룬다. ‘불야성’ ‘제왕의 딸 수백향’을 공동연출한 최준배 PD와 KBS 단막극 ‘비의 나라’의 이아람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리와 안아줘’에서 김경남은 남자주인공 채도진(장기용)의 이복형 현무를 연기한다. 현무는 누군가에게 한번도 사랑받은 경험이 없어 비뚤어진 인물이다. 전작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준돌과는 전혀 상반된 어두운 캐릭터다.

김경남은 “흡인력있는 작품의 강렬한 캐릭터를 맡게 되어 감사하다. 복잡한 감정선을 지닌 현무를 통해 ‘슬기로운 감빵생활’과는 또다른 김경남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김경남은 SBS ‘피고인’으로 안방극장에 데뷔해 KBS ‘최강배달꾼’의 배달꾼 성재,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준돌을 연기하며 인기를 모았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