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진, 데뷔 10년 만에 첫 둥지…JDB와 전속계약 체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맨 박영진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박영진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박영진이 데뷔 10년 만에 첫 둥지를 찾았다. 최근 종합 매니지먼트사 JD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

박영진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개그콘서트’, ‘개그사냥’ 등 프로그램에서 맹활약하며 뛰어난 재치와 위트를 뽐냈다.

특히 ‘개그콘서트’의 코너 ‘집중 토론’에서 사회자로 등장해 “그걸 아는 사람이 그래?” “그건 네 생각이고~”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인기 몰이를 했다. 그밖에도 ‘춘배야’, ‘뿌레땅뿌르국’, ‘두분토론’ 등의 코너에서 인상적인 개그를 선보였다.

박영진은 엉뚱한 내용으로 상대를 몰아가는 특유의 ‘몰이 개그’ 영역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박영진은 “10년 동안 회사 없이 보내다 이렇게 좋은 기회에 멋진 파트너를 만나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 JDB에서 다양한 모습 보여 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