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 통나무로 볼링공 만들기 도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개그맨 김국진이 ‘수제 볼링공’을 만든다. 오늘(27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다.

지난 방송에서 개그우먼 송은이가 볼링을 제안하자 김국진은 “나무로 볼링공을 만들어서 볼링 시합을 하자”고 말했다.

이후 김국진은 주변 탐색을 시작하고 장작용 통나무를 집어들었다. 전기톱으로도 잘리지 않는 단단한 나무에 당황했지만 6시간의 톱질 끝에 볼링공을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그 사이 시장을 다녀온 송은이 일행은 수건으로 가려놓은 나무 볼링공을 보고 “호박이냐” 며 놀렸다. 그러나 나무 볼링공의 모습이 공개되자 모두가 감탄했다.

18m 길이의 장판을 구해온 청춘들은 박스와 장판 등을 이용해 볼링장 레일과 흡사한 모양새를 만들었다. 깔아놓은 장판에 식용유로 기름칠을 함으로써 ‘수제 볼링장’을 완성해 ‘제 1회 논두렁 볼링대회’를 개최했다.

이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