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자미도? 또 가자고 하면 장소 바꿀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작은신의아이들

배우 강지환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의 강지환이 자미도 촬영에 대해 손사래를 쳤다.

2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홀에서 OCN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강신효 PD와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강지환은 “극 중 천재인은 전체적으로 무거운 분위기를 변화 시키는 캐릭터다.  하지만 코믹한 장면은 너무 과하지 않게 조절을 해야 한다”며 “극의 전체적인 흐름을 깨지 않기 위해 코믹 연기를 조절하고 있다. 현장에 감독님이나 옥빈 씨가 있기 때문에 많은 대화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 특성상 사실을 전달하는 대사가 많다.  감정적인 대사는 차라리 편한데 이번 작품에서는 대사를 정확하게 전달해야하기 때문에 암기하는 부분에서 고민이 많다”고 털어놨다.

또 강지환은 “촬영 초반에 들어간 자미도에서 그렇게 고생할 지 몰랐다. 또 들어가자고 하면 장소를 바꾸자고 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옥빈도  “자미도엔 다시는 안 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과학수사의 화신’이라 불리는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신기(神技)있는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관한 음모를 파헤쳐나가는 스릴러물이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