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죠셉 리, 韓드라마 진출 “촬영 현장 낯설지만 배려해줘 감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죠셉 리 / 사진제공=Photography by Joana Pak

죠셉 리 / 사진제공=Joana Pak

할리우드 배우 죠셉 리가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얼굴로 떠오르고 있다.

죠셉 리는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글로벌 마켓 타겟 페니의 점장 금성무 역을 맡는다. 금성무는 타겟 페니 한국 지사를 살리기 위한 미션을 안고 온 능력남이다.

열심히 일하는 선혜진(김현주)의 태도에 깊은 인상을 받고 그의 사회적 역량을 고취해주며 사랑과 우정 사이를 미묘하게 오가는 인물이다.

지난 26일 방송된 스페셜 편에서 죠셉 리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배우 죠셉 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그는 미국 드라마 ‘NCIS 로스앤젤레스 8’, ‘리졸리 앤 아일스 5’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존 조, 데보라 메싱과 함께 영화 ‘서치’를 촬영하는 등 할리우드를 주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뿐만 아니라 죠셉 리는 미국에서 개인전을 열고 유명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등 화가로서도 뛰어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인재. 온 몸으로 아티스트적인 감각을 발산하고 있는 그의 첫 한국 드라마 도전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죠셉 리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어릴 때부터 한국에서 일하는 게 꿈이었는데 이룰 수 있게 됐다”며 벅찬 소감을 드러냈다. 또 “한국 문화와 촬영 현장이 낯선 저를 위해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배려해고 응원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2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