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 “굿판에서 공수터진 장면 잘 나와서 뿌듯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옥빈,작은신의아이들

배우 김옥빈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의 김옥빈이 자미도에서의 촬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27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홀에서 OCN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강신효 PD와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김옥빈은 “자미도에서 촬영한 모든 장면이 기대가 됐다. 방송에 어떻게 나올지 주의깊게 지켜봤다”고 밝혔다.

이어 “자미도는 촬영 초반에 갔다.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아 다른 곳에 가서 촬영하는 일이 쉽지는 않았다”며 “굿판에서 공수가 터지는 장면이 있다. 초반에 찍은 장면이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잘 나와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김옥빈은 “촬영 전에 굿 하는 장면을 많이 찾아봤다. 그 과정 중에 무거운 것을 보게 됐다. 그런 것들이 축적이 돼 악몽을 꾼 적이 있다”며 “하지만 영혼을 달래는 장면처럼 아름다운 모습도 있었다. 외외의 모습들을 보면서 굿에 대한 편견이 깨졌다”고 덧붙였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과학수사의 화신’이라 불리는 형사 천재인(강지환 분)과 신기(神技)있는 형사 김단(김옥빈 분)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관한 음모를 파헤쳐나가는 스릴러물이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