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인 “남자 수영복, 편해서 즐겨 입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정인/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정인/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정인이 과거 남자 수영복을 즐겨 입었다고 밝혔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최근 딸을 출산한 정인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정인은 “엄마의 모습과 가수의 이미지 사이에서 고민한다”고 밝히면서도 특별한 딸 사랑을 인증했다.

이날 정인의 데뷔 초 사진도 공개됐다. 그는 “슬리퍼를 신고 다녔다. 즐겨 입던 게 남자 수영복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가수 제아는 “당시 긍정적인 의미로 ‘또라이가 나타났다’고 할 정도였다”며 “정인이 데뷔 전 삭발을 하는 등 범상치 않은 행동들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정인, 노사연, 바다, 제아가 출연한다.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