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김소은·허정민, 카페에서 깜짝 만남…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OCN '그남자 오수'의 허정민, 김소은/사진제공=㈜ IMTV

OCN ‘그남자 오수’의 허정민, 김소은/사진제공=㈜ IMTV

오늘(27일) 방송될 OCN 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에서 김소은과 허정민이 이종현 몰래 깜짝 만남을 갖는다.

전날 방송된 7회에서는 오수(이종현)와 유리(김소은)가 뜻밖에 유리 엄마(이현경)의 요양원에 가게 됐다. 오수를 유리의 남자친구라고 생각한 유리 엄마의 오해를 시작으로 연인 행세를 하게된 두 사람이 극을 이끌며 훈훈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오늘(27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수가 아니라 오수의 형 가나(허정민)와 유리가 마주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가나는 진작부터 오수와 유리 사이를 직감한 터라 두 사람이 만나게 된 이유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에서는 또한 가나 특유의 거만한 표정과 놀란 유리의 얼굴이 대비된다. 자칭 연애 박사인 가나의 촉이 오늘은 또 어떻게 발동해 재미를 전할지  기대감을 더한다. 인간에 대한 관심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다던 동생 오수의 핑크빛 기운에 가나 역시 들뜬 듯 보인다.

극 중 자유연애가인 가나는 오수에게 연애 비법을 전수하거나 유리와의 관계를 추궁하며 시종일관 오수를 곤란하게 해왔다. 이런 형 가나가 서로 썸인지도 모르는 오수와 유리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가 관전 포인트다.

‘그남자 오수’는 오늘(27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