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변호사, 임사라 대표에 “곽도원을 시궁창으로 몰아 넣었다” 비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곽도원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곽도원 / 사진=텐아시아DB

박훈 변호사가 또 한 번 곽도원의 소속사 대표인 임사라 변호사를 비난하며 진실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박 변호사는 27일 곽도원 소속사 오름엔터테인먼트 임 대표의 SNS에 “나는 당신과 곽도원 배우 간의 관계를 알고 있다”며 글을 달았다.

그는 “진짜 이윤택 사건의 피해자들이 ‘꽃뱀 짓’을 했나? 그럼 내가 당신과 곽도원 관계에 대해 소설을 써도 되는가? 당신 소설처럼 그렇게 그럴싸하게 써도 되는가? 당신 그러면 나한테 전화나 문자로 뭔가 오겠지. 분기탱천해서. 그래서 그중 일부를 지우고 공개할까?”라고 적었다.

또 “18년차 변호사로서 충고하는데 어설픈 짓 그만하시게나. 안타까워 하는 말이네. 자네는 아주 몹쓸 짓을 했다네. 곽도원이 자네를 지지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자네는 곽도원을 아주 시궁창으로 몰아 넣었다네. 그만 사과하고 물러나게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임 대표는 “이윤택 성추행 고소인들 중 네 명의 연극배우들이 연희단거리패 선배인 곽도원에게 금품을 요구하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극단 미인 김수희 대표는 지난 26일 “순진하게 선배 만나러 나갔다가 당한 봉변이라 제대로 된 녹취도 없었습니다. 편집하시면 변호사님 의혹 제기에 흠이 생길 수도 있으니 꼭 전문으로 부탁드린다”라며 대응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