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다방’ 이적 “연예인이 출연한다면? 정재형·존박 추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적,선다방

가수 이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이적이 27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선다방’ 제작발표회에서 “연예인이 출연한다면 가수 정재형과 존박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다방’은 ‘맞선 전문 예약제 카페’라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일에 지치고 시간에 쫓겨 인연을 만나기 힘든 남녀의 맞선 과정을 담는다. 이적을 비롯해 코미디언 양세형, 배우 유인나, 그룹 SF9 로운이 출연한다. 다음달 1일 베일을 벗는다.

이적은 “동료 연예인 중 누가 나왔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서른이 된 존박을 추천하고 싶다. 그가 여성 앞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어떤 이야기를 할지 궁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이를 위로 본다면, 정재형”이라고 덧붙였다.

양세형은 코미디언 박나래, 장도연을 지목했다. 그는 “두 사람이 남성 앞에서 어떤 모습을 변할지 보고 싶다”고 했다. 로운은 같은 소속사인 코미디언 이국주를 추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