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난동 혐의’ 정상수, 영장 심사 마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쇼미더머니' 정상수 / 사진제공=Mnet

‘쇼미더머니’ 정상수 / 사진제공=Mnet

시민 두 명을 폭행하고 지구대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는 힙합 가수 정상수가 27일 법원에 출석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다.

정상수는 이날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해 30여 분 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법원을 나선 그는 연합뉴스 등 취재진에게 “잘못했습니다. 다시는 안 그러겠습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정상수는 지난 22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피해자 A 씨의 얼굴과 배를, 또 다른 피해자 B 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린 혐의로 체포됐다. 지구대로 옮겨진 뒤에는 테이블을 발로 차고 욕을 하는 등 난동을 피웠다. 정상수는 A씨의 여자친구에게 만나자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가 다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을 수사한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 26일 정상수에 대해 폭행·경범죄처벌법상 관공서 주취 소란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