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에는 말이야”…’시그대’ 신재하, 궁셔리 캐릭터로 존재감 과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시를 잊은 그대에게' 방송 캡처

‘시를 잊은 그대에게’ 방송 캡처

배우 신재하가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서 ‘궁셔리(궁상+럭셔리)’라는 독특한 매력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26일 처음 방송된 ‘시를 잊은 그대에게’에서 신재하는 보건대학교에 재학 중인 신선 병원의 물리치료과 실습생 김남우 역할을 맡아 등장했다.

극 중 남우는 10년 전에는 잘 살았지만 집안이 망하게 되면서 사시사철 하나 남은 브랜드 옷인 악어티를 매일 같이 입으며 궁상맞은 생활을 하는 인물이다. 또 틈만 나면 부유하게 살았던 시절을 회상하면서 항상 서두에 “내가 10년 전에는…”을 얘기한다.

이날 남우는 친구인 민호(장동윤 분)와 보영(이유비 분)이 근무하는 신선 병원에 왔고, 병원 정규직 직원들에게 잘 보여 빨리 취직을 하려고 했다.

민호가 회식자리 대신 경리단길에 가자고 유혹해도 이를 뿌리치고 명철(서현철)에게 회식에 꼭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결국 “나무랄 데 없는 남우”라는 칭찬을 받기도 했다.

또 회식자리에서는 보영과 민호의 관계를 궁금해하는 윤주(이채영)에게 대학 동기와의 의리를 지키겠다며 말하지 않는 듯 보였지만, 윤주가 실습 점수를 낮게 주겠다고 이야기가 나오자마자 보영과 민호의 대학 시절 관계에 대해 폭로하면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병원 드라마의 주인공은 모두 의사라는 공식화된 틀을 깨고, 의사가 주인공이 아닌 병원 드라마다.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