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시청자 취향 저격 포인트 #연기변신 #미스터리 #명품조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가 안방극장에 힐링 에너지를 전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데릴남편 오작두’의 매력을 짚어봤다.

◆ 배우들의 성공적인 연기 변신
김강우(오작두), 유이(한승주), 정상훈(에릭조), 한선화(장은조) 네 배우는 ‘데릴남편 오작두’에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한 일등공신이다. 김강우는 우직하고 순박한 오작두 역으로 ‘新(신) 힐링 남주’의 탄생을 알렸고, 유이 역시 외강내유 PD 한승주 역을 맡아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정상훈이 개성만점 에릭조를 탁월하게 소화해 유쾌함을 더하고 한선화는 국악인 장은조의 우아함으로 새 면모를 발견케 했다. 각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입체적으로 그려낸 이들의 활약이 앞으로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 미스터리 요소로 긴장감 상승
한승주(유이)의 주위를 맴도는 정체불명의 남자 오병철(최성철)의 존재는 극에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캐나다 교포녀를 한승주로 착각해 살인을 저지른 그는 다시 한승주를 노리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선 자신의 아내 동세라(박소은)를 언급하며 한승주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기도 해 점점 과감해지는 그의 행동은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 명품 조연 군단으로 풍성해진 스토리
먼저 구라마을 할머니 3인방 오미연(김간난), 박혜진(나중례), 방은희(배이비)는 시도 때도 없이 외치는 “작두야”와 귀여운 오지랖으로 깨알 웃음을 담당 중이다. 박민지(권세미) 부부와 정수영(박경숙) 부부는 대한민국의 현실 부부의 고충을 표현해 공감지수를 상승시켰다. 여기에 박정수(박정옥)와 설정환(한승태)은 얄미운 가족으로 분해 몰입도를 배가하며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다양한 매력으로 중무장한 ‘데릴남편 오작두’는 회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는 31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