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연부터 권혁수·최리까지”…’이리와 안아줘’, 명품 조연 합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서정연(왼쪽부터), 김경남, 윤종훈, 권혁수, 최리

배우 서정연(왼쪽부터), 김경남, 윤종훈, 권혁수, 최리

배우 서정연·김경남·윤종훈·권혁수·최리가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한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 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리며 불완전한 관계 속에서 희망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다.

‘이리와 안아줘’는 최근 배우 허준호와 장기용, 진기주를 주인공으로 발탁해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서정연·김경남·윤종훈·권혁수·최리가 합세하며 힘을 더한다.

서정연은 속정 많은 츤데레 채옥희 역을 맡는다. 어떤 배역이든 자신의 색을 입힌 연기를 보여준 그가 풍파가 가득한 인생을 현실감 있게 그리며 극에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다. 그의 딸을 최리가 연기한다.

김경남은 채도진(장기용)의 이복 형 윤현무로 분한다. 애정 결핍과 열등감이 강한 윤현무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다.

윤종훈은 진기주의 다정한 오빠이자 검사인 길무원 역에 낙점됐고 권혁수는 채도진의 친구이자 조력자 김종현을 연기한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물론 연기, 에너지 등 모든 면에서 흠을 잡을 수 없을 정도로 훌륭한 배우들이 모여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5월 중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