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눈빛으로 완성한 개연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의 문가영이 깊이 있는 눈빛 연기로 극의 몰입을 높이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 수지(문가영)는 아지트에 오지 않는 시현(우도환)을 기다렸다. 첼로의 습도를 맞추기 위해 댐핏을 달아주려는 세주(김민재)에게 다가간 수지는 첼로 잡고 연주를 시작했다. 첼로 연주에 푹 빠져 스치는 미소를 보이는가 하면 반쯤 눈을 감은 채 연주에 집중했다.

세주는 수지의 연주에 빠져들어 눈물을 흘렸고 그런 세주에게 수지는 “우리 엄마도 그랬어. 딱 한 번 내 연주 듣고 자기도 눈물이 난 거야. 자기가 더 당황하더라. 우리 엄마 죽어라 일만 하는 사람이잖아. 내가 뭘 연주하는 건지 그냥 들어주면 되는 건데”라고 말하며 애잔한 감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날 수지는 시현과 세주, 태희(박수영)와 별장으로 여행을 떠나 아슬아슬한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시현이 유혹 게임과 태희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눈치챈 수지는 이전에 찾아 볼 수 없었던 차가움과 미묘한 질투심을 드러냈다.

문가영은 수지가 처한 상황에 따라 다채롭고 깊은 눈빛으로 연기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평가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