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바람잘 날 없는 청춘들의 하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 캡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 군단이 떠들썩한 일상을 보내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13회에서 질투가 부른 동구(김정현)와 현준(강경준)의 못 볼 꼴 참사부터 준기(이이경), 서진(고원희)의 짜릿한 비밀 연애, 두식(손승원)과 수아(이주우)의 포기를 모르는 홍보전까지 그려졌다.

준기와 서진은 아슬아슬한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형 만약에 내 동생이랑 무슨 일 있으면 그날로 병풍 뒤에서 향 냄새 맡는 거야”라는 동구의 으름장도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연인을 막을 수 없었다. 그러나 귀신같은 동구의 촉을 피하기는 쉽지 않았다. 준기와 서진은 동구의 의심을 거두기 위해 연막 작전을 펼쳤다.

뮤지컬 배우 홍석과 유전자 돌연변이가 연이어 서진의 남친으로 급조됐고 서진은 양다리로 오해를 받았다. 계속되는 위장에 지친 서진이 준기에 관한 의중을 슬쩍 떠보자 동구는 “준기 형과 사귀는 꼴을 보느니 네 머리카락을 한 올도 남김없이 빡빡 깎아서 비구니로 만들어버리겠다 이거지”라고 말했다. 오해받는 서진에게 미안했던 준기가 모든 사실을 밝히려고 했지만, 동구의 협박이 두려워진 서진이 준기의 머리를 때리면서 비밀은 연장됐다.

미래를 고민하던 수아는 수아몰을 창업하기로 하고 두식을 이사직에 스카우트했다. 쇼핑몰의 당면 과제는 홍보. 라디오에 전화 연결을 해 대놓고 홍보를 하고 준기와 서진을 롤모델 삼아 뼈 먹방과 수염 방송도 시작했지만 효과는 없었다. 발로 뛰는 길거리 홍보전도 체력만 축났다.

창업의 어려움을 몸소 체험하던 수아는 편의점에 들어갔다 무장 강도까지 만났다. 그러나 포기를 모르는 여자 수아에게 사람이 잔뜩 몰려든 강도 사건은 놓칠 수 없는 기회였다. 펑펑 울던 수아는 UFC 기술을 활용해 맨손으로 강도를 잡았다. 용감한 시민이 돼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수아는 자랑스럽고 뻔뻔하게 수아몰을 홍보했다.

동구는 현준이 신경 쓰였다. 촬영 소품을 구하러 베이커리에 갔다 다리를 다친 동구는 윤아(정인선)를 현준과 떼어놓을 방법을 찾았다. 사나이답지 못하지만 꾀병으로 윤아의 간호를 받은 것. 그러나 동구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윤아가 서진의 부탁으로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면서 와이키키에 들렀던 현준이 윤아를 대신하게 됐다.

동구는 바지에 물을 쏟아 속옷까지 갈아입어야 하는 상황에 처하고도 꾀병을 들킬 수 없어 온몸을 현준에게 맡겼다. 못 볼 꼴 다 보여준 굴욕까지 참았던 동구지만 분노에 던진 캔을 윤아가 맞자 자신도 모르게 휠체어에서 일어나 달려갔다. 동구의 꾀병을 알고도 알 수 없는 미소만 짓는 윤아의 모습이 설렘을 자극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14회는 오늘(27일) 밤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