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신성우, 전미선과 연인 시절 추억 공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 신성우와 전미선이 과거 연인 시절의 추억을 공유했다.

26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권석우(신성우)가 설영원(전미선)을 찾아가 “함께 놀러 가자”고 했다.

설영원은 자신을 찾아 온 권석우에게 “왜 왔는데 뭐하는 거야 지금?”이라며 퉁명스럽게 말했다.

그러자 권석우는 “놀러가자. 예전에 못 갔던 데 가보고 싶어”라면서 “내가 운전하고 네가 지도 보면서 찾아갔는데 못 찾아서 대판 싸우고. 다시 서울 갔던 거 기억나?”라고 추억을 떠올렸다. 이어 “그 때 갔으면 배 끊기고 역사가 바뀌는 건데 그치”라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설영원은 “너 그 때 초보였던 거 기억 안나? 꼭 자기가 하겠다고”라며 함께 추억을 공유했다. 이에 권석우는 “너 내가 손수 운전해준 유일한 여자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