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장성규 “조우종의 가벼운 톤·깃털 같은 멘트 좋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요리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장성규가 조우종에게 칭찬 아닌 칭찬을 했다.

26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KBS 전 아나운서 조우종과 JTBC 아나운서 장성규가 출연했다.

장성규는 조우종과 디스랩 배틀을 펼친 뒤 칭찬을 했다. 그는 조우종에게 “얼굴도 작고, 키는 더 작고 부럽다. 제가 갖지 못하는 걸 갖고 계시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조우종은 “예전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이러다가 선배한테 끝도 없이 가다가 한 번 맞은 적이 있다”며 “한 번 띄워주기도 해야 하는데 끝까지 갔다”고 경험담을 털어놨다.

그럼에도 장성규는 “조우종 선배 라디오를 즐겨 들었다. 제가 갖기 못한 가벼운 톤, 깃털 같은 멘트들이 좋았다”고 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