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최명길, 한상진에 사죄 “실수했다…용서해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최명길이 한상진에게 사죄했다.

2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금영숙(최명길)이 장명환(한상진)으로부터 약점을 잡힌 은경혜(왕빛나) 때문에 마지못해 그에게 사죄했다.

금영숙은 장명환이 은경혜에게 잦은 폭행을 휘두르자 결국 찾아갔다. 금영숙은 “아가씨에게 ‘손 대지 말라’는 제 말을 허투루 들으셨나봅니다. 더 이상은 안 되겠어요. 모든 걸 회장님께 말씀드려야겠어요”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장명환은 “그 전에 금여사가 봐야할 사람이 있어”라고 말했고 은경혜가 방으로 들어왔다. 그는 은경혜에게 “금 여사가 이상한 소릴 하네? 내가 당신을 때렸다는데? 금 여사가 오해하고 있으니까 당신이 풀어줘야겠어”라고 말했다.

이에 은경혜는 “짜증나 집사 따위가 말도 안 되는 헛소리 지껄이는 것까지 봐야 돼?”라며 “ 한 번 만 더 이상한 소리 지껄이거나 이 사람한테 함부로 대하면 가만 안 둬. 장사장한테 사죄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금영숙은 곧바로 장명환에게 “죄송합니다. 제가 실수했습니다. 용서해주십시오”라고 사과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