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호위무사 최성재, 장렬한 전사…윤시윤 ‘오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조선 '대군'의 최성재/사진=예인 E&M, 씨스토리 제공

TV조선 ‘대군’의 최성재/사진=예인 E&M, 씨스토리 제공

배우 최성재가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이하 ‘대군’)에서 장렬한 죽음으로 마지막을 장식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대군'(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에서 최성재는 목숨을 걸고 이휘(윤시윤)를 지키는 충신 김관(최성재)을 연기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김관은 이휘의 호위무사로 전장에 나섰다가 정치적인 계략에 빠져 오랑캐 무리에 잡혔다. 그는 자신이 조선의 왕자라고 거짓말을 해 이휘를 구하고자 했다. 하지만 포로로 잡힌 백성들이 이휘를 알아봤고 거짓말을 눈치챈 오랑캐들은 공격을 시작했다.

김관은 이휘에게 날아드는 화살을 대신 맞고 쓰러졌다. 결국 그는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했고 이휘는 오열했다.

최성재는 ‘대군’을 통해 처음으로 사극 연기에 도전했다. 등장부터 하차까지 길지 않은 분량이지만 무게감 있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으며 존재감을 알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