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X전도연, 17년 만에 스크린서 재회…자식 잃은 부부役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설경구(왼쪽)와 전도연/사진제공=

배우 설경구(왼쪽)와 전도연/사진제공=씨제스, 매니지먼트 숲

영화 ‘생일(가제)’의 남녀 주연 배우로 설경구와 전도연이 캐스팅됐다. 두 사람은 2001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후 스크린에서 17년 만에 재회한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상처와 슬픔을 지닌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설경구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는 순간, 가족의 곁을 지키지 못한 미안함을 품고 살아가는 ‘정일’ 역을 연기한다. 전도연은 돌아오지 못하는 아이에 대한 그리움 속에서도 마트에서 일하며 묵묵히 생계를 꾸려가는 ‘순남’ 역을 맡았다.

‘생일’의 이종언 감독은 “‘가슴에 묻는다’는 말로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들의 슬픔이 다 표현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너무 아프기에 들여다보기 어렵지만, 그렇기에 우리가 놓치고 있을지 모를, 그러다가 시간이 흘러 잊어버릴지도 모를 이야기를 ‘생일’을 통해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생일’은 사고로 아이를 잃은 아빠, 엄마, 동생, 그리고 남겨진 이들이 함께 서로의 아픈 마음을 보듬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캐스팅을 완료한 후 오는 4월 촬영에 들어간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