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한상진에 경고 “왕빛나한테 손대지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박하나가 한상진에게 다시는 왕빛나를 건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2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 장명환(한상진)은 은경혜(왕빛나)의 목을 조르며 협박했다. 때마침 홍세연(박하나)이 이 모습을 봤고 장명환과 은경혜를 떼어놨다.

홍세연은 자신을 치려고 하는 그에게 “쳐봐. 죽기 살기로 싸워줄테니까”라며 눈에 불을 키고 나섰다.

장명환은 “비켜. 부부사이 일이야. 끼어들지말고 꺼져”라고 말했다. 그러자 홍세연은 “아니. 내가 본 이상 이제 두 사람 일이야. 안 꺼져. 아니 못 꺼져”라며 “혐오스러워. 이러고 밖에서는 세상 자상한 남편인척 인품 좋은 사장인 척 속여 온 거야?”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장명환은 “이러고도 무사할 것 같아?”라고 했고 홍세연은 “사람 잘못 봤어. 사모님이 왜 당신 같은 사람한테 당하는 줄 모르곘는데 경고하는데 다신 사모님한테 손대지마”라고 경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