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스, EDM그룹으로 새 출발…새 멤버 긴조 영입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TraxX 새 멤버 긴조/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TraxX의 새 멤버 긴조/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랙스(TraxX)가 새 멤버를 영입하고 EDM 그룹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그동안 록밴드로 활동해온 트랙스는 그룹명을 기존의 Trax에 X를 더한 ‘TraxX'(트랙스)로 바꾸고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한 EDM 그룹으로서 다양한 장르 도전 및 아티스트와의 협업 등 그룹 활동의 변화를 예고했다.

특히 트랙스는 DJ 겸 프로듀서 긴조(GINJO)를 새 멤버로 영입해 랩과 보컬을 담당하는 제이, 악기 연주 및 작곡 실력을 지닌 기타리스트 정모와 함께 3인조 그룹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새 멤버로 합류한 긴조는 2013년 싱글 <I’m gonna kick’em out>으로 데뷔해 한국과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DJ 겸 프로듀서로 2016년 한국인 최초로 중국 대표 EDM 페스티벌 ‘STORM MUSIC FESTIVAL’에 초청되는 등 뛰어난 디제잉 실력과 신선한 음악적 시도를 선보이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트랙스는 내달 신곡을 발표할 계획이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페스티벌, 클럽 투어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오는 4월 6일에는 두바이 오티즘 락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DUBAI’ 공연에 참석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