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혜진, 윤상현에 “당신이 싫어졌어”…거짓 고백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5, 6회 예고 영상 캡처

사진=MBC ‘손 꼭 잡고’ 5, 6회 예고 영상 캡처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의 5,6회 예고편이 26일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주 처음 방송된 ‘손 꼭 잡고’에서는 현주(한혜진)와 도영(윤상현) 부부 사이에 예기치 않은 사건들이 연이어 터지며 부부의 일상이 혼란에 빠졌다. 이어 3,4회 엔딩에서는 현주가 남편 도영에게 자신의 병을 알리는 대신 “나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라며 거짓 고백을 해 충격을 줬다.

공개된 5,6회 예고 영상은 의사 석준(김태훈)에게 “치료 안 하면 나 얼마나 살 수 있어요?”라는 현주의 물음으로 시작된다. 이어 석준은 “치료를 안 하면 죽는다”며 현주를 설득한다. 뇌종양으로 세상을 떠난 엄마처럼 일생을 고통스럽게 보내다 죽고 싶지 않다고 했던 현주가 과연 치료를 결심할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현재 현주의 가족들은 현주가 뇌종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영상 속에서 현주가 아버지 진태(장용)를 껴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진태 역시 눈물을 흘리고 있다. 입 밖으로 내뱉으면 불행이 현실이 될까 불안감을 숨긴 채 서로에게 날을 세웠던 진태와 현주의 사연이 공개된 적 있어 과연 진태가 현주의 확진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일으킨다.

무엇보다 도영의 첫 사랑 다혜(유인영)의 과감해진 도발도 시선을 끈다. “딱 한 번만 남현주를 배신해봐”라며 도영에게 제안을 하고 있는 것. 도영은 “다시 시작할 수는 없을 거야”라며 선을 긋지만 위태로워 보이는 두 사람의 간격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영상 말미 “당신이 싫어졌어”라며 냉랭한 태도를 보이는 현주의 모습과 그런 현주를 붙잡고 혼란에 빠진 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영에게 뇌종양 사실을 숨기기 위해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는 거짓 고백을 한 현주가 과연 끝까지 도영을 밀어낼 것인지,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가 5,6회의 관전포인트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