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제아 “운전면허 기능시험, 3번 탈락”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N '비행소녀'

/사진=MBN ‘비행소녀’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 출연 중인 제아가 운전면허 기능시험에 3번 탈락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될 ‘비행소녀’에서 제아는 운전면허 기능시험에 도전한다.

앞서 제아는 두 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커플룩까지 챙겨입고 집을 나섰지만, 택시가 잡히지 않아 곤욕을 치뤘다. 이를 본 출연진들은 “본인 차가 없는 것이냐”고 물었고, 제아는 “아직 운전면허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자주 떨어져서 없다”면서 “신분증 미지참으로 탈락한 것 제외하고 3번 낙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위해서 빨리 따야 할 것 같다. 아이들을 데리고 나갈 때마다 너무 힘들다”고 덧붙였다.

이에 연하남 양세찬이 제아를 위해 일일 선생님으로 나선다. 제아는 “사실 기능시험에 3번 떨어졌다. 그래서 탈락의 트라우마가 있다”며 “핸들을 잡으면 이유 없이 주눅 들고 막 쫄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양세찬은 “어떻게 기능을 떨어질 수 있느냐. 말도 안 된다”고 이해 불가 반응을 보이면서 “난 반대로 필기에서 세 번 떨어지고 기능은 한 번에 붙었다”고 밝혔다. 이에 제아는 “그럼 내가 더 나은 거 아니냐”면서 “내가 더 머리가 좋은 거다. 난 필기는 계속 85점이 넘는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운전면허학원에 도착한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기능시험 주행연습에 돌입했고 허당미 넘치는 제아의 운전 실력을 본 양세찬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누나 진짜 운전 배웠던 거 맞느냐”고 물으며 “운전 실력이 1에서 10까지 있다면, 현재는 1이다. 이제 입문 단계다. 누나는 아직 위험하다”고 말했다.

‘비행소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