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이민우, “방탄 뷔·워너원 옹성우 추천? 처음 듣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민우,현지에서먹힐까

신화 이민우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캐스팅에 관한 생각을 밝혔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신화의 멤버 이민우가 “방탄소년단의 뷔와 워너원의 옹성우를 출연진으로 추천했다는 얘기는 처음 듣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예능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발표회에서다. ‘현지에서 먹힐까?’에는 이민우를 포함해 방송인 홍석천, 배우 이민우가 출연한다.

제일 먼저 섭외 제안을 받은 홍석천은 “신화의 데뷔 때부터 친한 형 동생으로 지낸 이민우를 주저 없이 제작진에게 처음 추천했다”며 이후 “뷔와 옹성우처럼 기라성 같은 친구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민우는 “그것은 또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홍석천은 “그래서 여진구가 오는 순간 믿기지 않았다. 제가 주책맞게도 민우가 옆에 있다는 것을 착각하고 여진구에게 친근하게 굴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민우는 “여진구와 석천 형, 제가 모였다는 게 저도 신기하다. 세 명의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세 사람이 태국에서 푸드트럭을 운영하며 현지인들에게 태국 음식을 만들어 파는 ‘현지에서 먹힐까?’는 오는 27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