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등래퍼2’ 김하온X박준호 <어린왕자>, 오르내림 표절 논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Godic 피드백 요청 SNS 계정 속 '어린왕자(Feat. Godic)'와 'SWEET(Feat. 서사무엘) 비교 영상 캡처.

Godic 피드백 요청 SNS 계정의 ‘어린왕자(Feat. Godic)’와 ‘SWEET(Feat. 서사무엘) 비교 영상 캡처.

Mnet ‘고등래퍼2’의 김하온X박준호 팀이 발표한 <어린왕자(Prod. Godic)>의 프로듀서 고딕(Godic·본명 고산혁)이 래퍼 오르내림의 <SWEET(Feat.서사무엘)>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오르내림의 소속사 스톤쉽과 여러 네티즌들은 <어린왕자>가 지난 24일 정오 공개된 이후 랩 외에는 비트와 코드 등이 오르내림의 <SWEET>와 매우 흡사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SWEET>의 프로듀서는 dnss다.

dnss와 이 곡의 기획·제작(A&R)을 맡았던 석찬우 스톤쉽 대표는 26일 텐아시아에  “<어린왕자>를 들어보니 래퍼들의 랩과 베이스 라인을 제외하고는 <SWEET>와 코드, 키, 건반 리듬, 신디사이저의 소스 등이 모두 동일하다”고 밝혔다. 석 대표는 “<어린왕자>는 <SWEET>의 박자만 빠르게 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일반 네티즌들 또한 멜론과 벅스 등 주요 음원 사이트의 댓글란, 고딕의 페이스북 계정, 페이스북 페이지, 힙합 커뮤니티 등을 통해 표절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한 네티즌은 SNS에 <어린왕자>와 <SWEET)>의 비트 비교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고딕은 음원이 발매되기 전 스톤쉽이나 dnss, 오르내림 등 관련된 누구에게도 연락한 적이 없으며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표절 의혹을 부인했다.

<어린왕자>는 발매 당일 주요 음원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멜론에서는 지난 24일 오후 9시 기준 15위를 기록했으며 벅스 1위, 엠넷닷컴 2위, 지니뮤직·올레뮤직 5위를 차지했다. 26일 오전 10시 기준으로는 멜론 12위, 벅스 4위, 엠넷닷컴 3위, 지니뮤직·올레뮤직 4위다. 이 때문에 <어린왕자>는 표절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책임 논란 뿐 아니라 수익 분배 문제까지 떠안게 될 전망이다.

스톤쉽 측은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석 대표는 “<어린왕자>는 100% 표절이라고 확신하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텐아시아에 밝혔다.

<어린왕자>는 김하온과 박준호가 지난 23일 방송된 ‘고등래퍼2’의 1차 팀 대항전에서 선보인 데 이어 다음날 음원을 공개한 곡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